RSS

태그 보관물: 창조경제

Startup, 승자독식의 구조가 갖는 위험

이미지

구글에서 주최하고 있는 인터넷 개방성 포럼에 왔습니다. 한 달에 한 번씩 인터넷 산업에 리더십들의 현장의 소리를 들을 수 있어서 빼먹지 않고 찾고 있습니다. 오늘은 고영하 회장님의 창업을 통한 한국의 성장동력을 마련하자는 내용의 아이디어를 발표하셨습니다.

듣던 중, 교육에 대한 부분이 인상적이었습니다.

한 아이가 가장 잘 할 수 있는 것(재능)이 무엇인지 찾아주는 것이 교육이다. 획일화된 성공방정식을 강요해서는 안된다.

독자 여러분들 주위를 둘러봐도 공감하실 터인데요. 대학 진학하고, 졸업하고 회사에 들어가서도 “자기가 정말 잘하는 게 무엇인지” 모르는 사람들이 비일비재합니다. 그냥 사회 시스템이 원하는 인생을 살아가기 마련인데, 이대로 가서는 남들이 해보지 않은 전혀 새로운 길을 걸어가는 창조력, 상상력을 통한 혁신을 이뤄낼 수 없습니다.

최근에 DR업무로 전환하면서 여러 스타트업들을 돌아보게 됩니다. 이들이 만들어내는 서비스들을 소개받으면서 ‘우와 이건 대박’ 이런 인상을 받기가 어렵네요. 어디선가 본듯한 서비스를 살짝 바꿔서 만들어 내기에 급급한 것이죠. fast follower전략으로는 성공할 수 없을텐데 지켜보는 제가 되레 걱정이 많아집니다. 이들도 어쩌면 등 떠밀려서 창업 바닥으로 들어온 게 아닐까 하는 의심(?)도 떨치기 힘드네요.

그 중에서 운칠기삼으로 성공사례가 되었다 칩시다. 혁신동력을 잃어버린 대기업에 인수합병되어 창업자는 자신의 몇 년간의 노력을 수십억원으로 보상을 받았다 쳐보는거죠. 이렇게 하면 과연 한국의 성장을 견인 할 수 있을 것일까요? 90%는 실패하고 10%만 성공할 수 있는 창업에서 나머지 90%는 성공할 때까지 라면만 먹고, 잠도 안자고, 결혼도 안(못)하고 뛰어야 하는 것일까요?

저는 90% 경쟁자들을 파트너로 함께 만들어 가는 과정이 ‘창조’ 경제를 만들어 낸다고 생각합니다. 기존의 대기업들이 카피하고 독점하고 결탁해서 상대를 누르고 경쟁에서 이겼다면, 이제는 함께 잘 살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내는 것, 동병상련의 젊은이들이 서로를 돕고 동지애가 살아있는 산업으로 진화할 수 있길 기대해봅니다.

최피디 단상

 
댓글 6개

게시자: 켬 2013년 1월 15일 in 창업

 

태그: , , ,